Home > 성지소식 > 신부님 말씀

신부님 말씀

성탄 3

  • 관리자 (shrine)
  • 2020-12-26 17:41:00
  • hit1998
  • vote24
  • 211.105.193.92

성가정 축일

 

산속에 고승들이나 수도승들은

무슨 맛으로 살까? 심심하진 않을까?

수도원도 마찬가지로 그 안에 틀어박혀 답답하지 않을까?

 

-젊을 때 가끔 궁금했다.

그런데 요즘엔 사실 거의 그 수준에서 내가 그렇게 살고 있는 게 아닌 가 쉽다.

 

주변에 그런 신부님들 꽤 계신다. -방콕이 최고 행복 -자기 자신이 젤 편한 옷이 된 거다.

교황님이 결혼 허락해도 ~ :싫다

좀 더 이른 나이면 모를까?ㅋㅋ

- 내 나이 50중반 이제 후반으로 몇일이면.... 백말이라서 -히잉 히잉 ㅋㅋ

 

사람들은 말하기를 -소파나 탁자가 오래 되서 싫증이 나고 질려서 새로 바꿔야한다고... 말 한다.

그런데 그 소파는 예나 지금이나 크게 변한게 없다.

그럼 뭐가 변한건가?

 

소파 주인의 맘이 바뀐 것이다

맘이 싫증나고 성장이 없고 진부한 것이다. -그날이 그 날인게다

 

마음에 새로움이 성장함이 없는 사람들은 계속 주변을 바꿔야 직성이 풀린다.

 

옛 선배신부님들은 무던하게 살았다

사제관이 성당이 어떻든 간에,.... 큰 문제없으면 그냥 저냥 살았다. -큰 덕이다 -신자들이 제발 고쳐주세요 할 때 마주 못해... 해결

 

요즘 극히 일부 젊은 사제들은 오자마자 다 뜯어고치기도 한다. 그 사람은 어딜 가나 때려 고친다. (죄송)

 

- 사실은 본인에게 문제가 있는데

계속 쇼핑을 하고 새로운 것을 바꾸는 사람은 자신 안에 새로운 기운이 없기 때문이다.

 

영성이 부족할수록 껍데기에 치중한다. -옛 황제들 고건축들

 

속을 채우고 늘 갈고 닦는 사람은

같은 하루가 없다. 같은 장소가 없다

 

늘 새롭다

같은 태양이건만

하루하루가 늘 새롭다

하루의 문턱이 설레임으로 하루를 맞이하는 사람도 있다.

 

-오늘은 무슨 성장이? 어떤 훈련이

뭘 또 다듬고? 뭘 또 연습해야하나?

-끝이 없다... 자기 수련에 들어간 이들은.... -그 나머지는 '그냥 저냥'이다

 

그건 그 사람의 마음이 늘 새로 와서 그런 것이다. 새로운 책을 읽거나 –새로운 걸 깨닫기 때문일 것이다.

 

자신의 행복이 어떤 집, 얼마짜리, 아파트 평수 등등 강남이냐? 강북이냐에 좌우되는 건 그만큼 속이 빈 것이다. -갈수록 삶이 얕아지는 것 같다.

 

주변 조건에 매일수록 속이 빈 것이다.

 

법정스님도 월든 소로우도 산속 적막한 곳에서 늘 새롭게 찬란한 하루를 맞이했다. 산속에서 순교자들은 신을 향유함으로써 신을 소유함으로써 죽어도 여한 없는 삶을 산 것이다.

 

가슴 뛰는 감사의 맘으로,....

나를 위해 사람 되시고 그것도 모자라 십자가의 죽음까지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–그분께 늘 송구함과 감사를,... 기워 갚겠다는 맘으로 순교를 갈망했던 것이다.

 

-하느님보다 새로운 것이 어디 있으랴?

그래서 성서는 말한다.

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있으랴?

 

그래서

 

헛되고 헛되도다 하느님 빼고는!

나이 들수록 성서가 재밌어지는 이유다. 달고 달다. -또 다른 성체이니까!

 

-순교자들은 산속에서 배를 굶주리면서도 맘은 하늘을 우러러 한줌 부끄럽지 않게! -콩 한쪽도 옆 사람과 나누었지! 모두가 산신령 수준이다. -이것이 인간의 본성이다. -예수님이 보여준 본성인 것이다.

 

-그들은 또 다른 그리스도였다. -성인들끼리, 그리스도끼리 산속에서 모여 살았던 것이다. -얼마나 따끈따끈했을까?

얼마나 아름답던지? 얼마나 행복했던지?

-아아! 주님 감사 합니다.

 

하여 말하기를, 선교사들이: 마치 천사 같았다고,... 천사처럼 착했다고,...

 

코로나로 돌아가신 80대의 어느 이태리 신부님은 돌아가시면서 오히려 주변 무신론자, 냉담자들, 의사, 간호사들에게 그리스도의 향기를 전함으로써 그들을 다시 주님께 돌아오게 했다. -겂진 죽음이다.

 

어떤 상황이냐?

어떤 집이냐가 아니라,

어떤 인간이 그 집에 사는가에 따라 그 집은 천국과 지옥이 왔다 갔다 할 것이다.

 

인간은 그만큼 마음의 크기와 됨됨이에 따라, 영성에 따라 세상을 결정하는 것이다. - 이 세상을 어떻게 소화하고 받아들이는 가가 삶을 결정하는 것이다.

 

-소유물에 결정된다? 타이틀에 결정된다? 그건 참 행복이 아니다. -그건 동물적이다.

양육강식의 거짓 행복이다.

오히려 자신 안에 진짜 진주를 발견했는데 방해되는 가짜 행복이다.

 

바탕이 모래밭이라서 그걸 잃으면 그 사람은 비참만 남는다. 속이 텅텅 비어서,...

자신의 영혼을 해치는 것이다.

 

영성엔 끝이 없다. -진보냐, 퇴보냐?

둘 중 하나만 있다. -그냥 중간은 없다. 그냥 서 있는 건 없다.

 

영혼을 구하는 건 너무나 값진 것, 너무나 값진 것, 그러나 늘 부족하다네!

 

끊임없이 달려야하는 길인 것이다.

 

주님도 십자가 밑에서, 비로소 이재 다 이루었다고 고백 하셨다. -죽는 날 그제서 안심이다.

 

영혼을 키운데는 소홀히 하고 늘 껍데기에 얼굴에 몸매에만 투자하는 현대인들이 늘어나는 것 같다.

 

조카가 성형외과에 다닌 적이 있는데,

 

굶어 죽는 한이 있어도 얼굴은 관리한다나? - 환장 하겠다? ㅋㅋ 자리가 없단다. 젊어 한때는 이해가 간다. 나이 쳐 먹어도 그러면 텅텅 빈 것이다. -우리중엔 없으니 막말 –나이 헛먹은 것이다.

 

껍데기만 뜯어 고치는데 만 혈안이 되어서는 안 된다.

 

사람이 바껴야 한다.

제도만, 규칙만 바뀌는 건 별 의미가 없다.

예수님은 그래서 껍데기 제도나 사회 변혁을 전혀 안하셨다. -별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. 권자에 오른이만,... 자리바꿈에 불과한 것이다.

 

그런데 하늘의 사람이 사제가, 제사장이 누굴 지지한다고? 지랄들~~ 하고 있네! 그 자체로 품위를 떨어뜨리는 것이다. 비신자들도 손가락질 하지 않는가? 맞다,... 지랄하는 것이다. 제자리도 모르고 쪽팔리다.

제대가 내 자리이다. 그리스 제사장들이 길거리에? 나온 적 없다. 고대 제사장들도,... (욕 나올 때 해야 함,.. 안 그럼 속병 나! 양쪽 날개 좀 잘라야 할 듯,.. 그래서 불알친구가 좋은 거다. 스트레스도 풀고! -완벽은 가짜임 –멋진 말이다. 사랑스러워 ㅋㅋ)

 

난 예수님만 길 진리라고 외칠 뿐이다.

그분만 지지할껴,.. 오직 그분만 보일뿐,... 정치권에 전혀 기대 안함.

 

정권이 바뀌어도 사회는 크게 안 바뀐다.

예수님께서 또 오셔도 안 바뀐다.

 

인간의 만이 젤 무겁다나?

인간을 끌고 갈 때 하늘이 젤 힘들다고? 하신다. –ㅋㅋ

바위보다도 더 무겁다나?

 

하느님도 기다리다 지쳐 코로나를?

 

사람이 성숙함, 충만한 넉넉한 영혼으로 살찌면 모두 매사가 감사하게 된다. -그러면 껍데기보다 본질을

인간의 본성을 더 중요하게 다룰 것이다.

 

가정 식구들이 하느님을 쳐 받들고, 첫 자리에 둘 때 기도가 이어지고 주님 말
씀이 선포될 때 말씀이 그 집을 휘감고~ 인간의 숭고함이 그 집에 흘러넘치고~

 

하느님의 향기가 나오고. ~ 신의

모상이 자라난다.

그 때

그 가정은

하느님의 그느르심을 느끼게 될 것이다,... 그분이 늘 머무실 것이다.

 

홍주성지

최고성 신부

 

게시글 공유 URL복사
댓글[6]

열기 닫기

  • 윤크리스티나 2020-12-26
    최고의 말씀을 최고의 신부님께서 해주십니다. 내면을 키우는 하느님의 말씀으로 무장하면서 조용히 오시는 예수님을 가정안에 모셔보겠습니다~~^^
  • 사영애 2020-12-26
    신부님의 작문의글 잘 읽었습니다
    첫번째글을 보았을때 조금 걱정스러웠습니다
    신부님 현 상황이 많이 힘드신것 같아~~
    두번째 아니 세번째 글을 읽고는 조금 안심이
    되었습니다.
    우려와 상관없이 잘 살고 계시구나 하고~~
    신부님과 특별한 인연은 없지만 웬지 마음이 쓰였습니다
    여의치 않은 형편이지만 보탬이 되고 싶었습니다
    작은 후원을 하며 늘 홍주성지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죠
    웬지 늘~~~~
    생각이 머물렀었죠 ㅡ
    큰 축일때마다 보내주신 글 잘 읽고 있었죠
    조금은 죄송한 마음이 매일의 기도속에 신부님은 없었다는게 넘 죄송스럽게 생각 되었네요
    글을 받아볼때만 기억하고 작은 기도만 올련던게 부끄럽고 죄송스럽게 생각되네요
    이후론 날마다의 기도속에 신부님을 위한 기도 하겠습니다
    어려운 이 시기에 건강 챙기시고 행복한 사제가 되시길
    기도하겠습니다
    ㅡ메리크리스마스ㅡ
    새해에도 주님 은총 충만한 한해이길 기도합니다
    아녕히 계세요
  • 최상원야고보 2020-12-26
    감사합니다. 꾸~~벅
  • 주님의딸예쁜안젤라 2020-12-27
    교황님이 결혼 허락해도 ~ :싫다

    맞아요.

    우리신부님께서는

    영원한 생명을 아시고
    진정한 행복을 아시는 분!!!

    저의 발걸음을 홍주순교성지로 향하게 하는
    이유 중 하나입니다.

    신부님 행복하셔요!
  • 실비아 2020-12-27
    실비아예요 뵙고싶을정도로 멋진글감사합니다
  • 한갑수 수산나 2020-12-27
    신부님!
    항상 건강하게 행복하게
    사제의길 가시길 기원합니다
댓글작성

열기 닫기

댓글작성